본문 바로가기

일상/여행

제주 – 2박 3일 여행 ( 2 / 2 ), 한경면: 담아래 본점, 도깨비 도로, 두모로우, 금능해수욕장 제주에서, 2021년 11월, 가을에 둘 째날, 자고 일어났는데도 오빠와 또 하루를 함께 보낼 수 있다는 기쁨을 누릴 수 있었다. 우리같은 장거리 커플은 일주일에 한 번 만나기 때문에 그 날은 완벽한 데이트를 해야만 하는 강박이 있었다. (실제 장거리 커플이 보면 귀여운 거리일거 같아서 우리는 중거리 라고 하지만) 그래서 데이트를 할 때 항상 시간에 쫓기든 데이트를 했던 것 같기도 하다. 차곡차곡 돈 벌어서 지겹게 볼 수 있는 그날까지 힘내보자 우리! 둘 째날 오전에 신촌 돌집의 귤 밭에서 놀고 점심을 먹으러 갔다. 신촌 돌집에서의 귤따기 체험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하시길 바란다. 제주 – 2박 3일 여행 ( 1 / 2 ), 조천읍: 새우리, 북촌에 가면, 함덕해수욕장, 신촌돌집 제주에서, 202.. 더보기
제주 – 2박 3일 여행 ( 1 / 2 ), 조천읍: 새우리, 북촌에 가면, 함덕해수욕장, 신촌돌집 제주에서, 2021년 11월, 가을에 제주 학회, 오빠랑 첫 제주 여행, 겸사겸사 다녀왔다. 놀랍게도 성인이되고 처음으로 제주도를 방문해서 매우 설레었다. 날씨가 엄청 좋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오빠를 기다릴 수 있어서도 좋았다. 오후 2시 쯤 오빠가 공항에 도착해서 렌트카를 빌리고 공항근처에 딱새우 김밥을 판다고 하는, 제주시 새우리 에서 간단히 점심을 먹었다. 2만원 초반대로 남녀 둘이 먹기 적당한 (?) 양이었다. 1년이 지난 지금 기록하는 것이라 기억이 왜곡돼서 풍족히 잘 먹었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다만 생각해볼 수 있는 것은, 기억에 남는 맛은 아니었던거시다. 무엇보다 딱새우 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아서 아쉬웠던 것 같다. 제주 공항 근처에 이런 네모네모한 김밥을 많이 파는 것으로 아는데, 우.. 더보기
제주 – 2박 3일 여행 ( 2 / 2 ), 안덕면: 카페 루시아, 소소로, 오설록 티뮤지엄 첫 째날 포근한 침대에서 푹 자고 일어나 바로 안덕면으로 출발하려고 했다. 출발 직전 녹음실 제주 사장님께서 작은 선물과 함께 "날씨가 좋네요. 여행 잘 보내세요." 라고 마지막 인사를 해주셨는데, 뭔가 따뜻한 말인 것 같아서 머릿속에 계속 남을 것 같다. 그렇게 출발하게 된 곳은 오빠의 간단한 여행계획서에도 적어두었던 것 처럼 카페 루시아였다. 첫 날 숙소에서 카페 루시아까지 내비게이션은 내륙으로 이동하라고 했지만, 나에게 좋은 풍경 보여주고 싶었던 오빠는 해안도로를 따라서 이동했다. 우영우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나 차가 덜컹거려서 해안도로의 풍경을 제대로 담진 못했지만 윤슬들을 가득 담을 수 있었다. 카페 루시아 카페 루시아에 도착했을 때 바로 사진부터 찍었다. 구름 한 점 없는 역대급 하늘과 비경이었.. 더보기
제주 – 2박 3일 여행 ( 1 / 2 ), 남원읍: 녹음실 제주, 미스터 크랩 ballentine과의 추억을 기록하며, 석사과정 막학기에 접어들며 바쁜 일상을 보내고 오빠에게 연락도 제대로 못했지만 항상 응원해준 오빠 덕분에 성황리에 학위청구심사 초록발표를 마칠 수 있었다. 바쁘고 잔뜩 예민해져버렸던 나였는데 운이 좋게도 제주에서의 학회 개최 덕분에 그토록 긴장됐던 초록발표를 마치고 다음날 바로 제주로 떠날 수 있게 되어 학회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빠와 더 힐링하고 오기로 했다. MBTI J인 나와 오빠지만 졸업 준비 때문에 바쁘게 사는 나 때문에 같이 바쁘게 살았던 오빠도 계획을 거의 세우지 못했다.... 그래도 오빠가 시간을 내서 조금이라도 계획을 세워줬다. 나는 학회 일정을 마무리 짓고 학회 참석한 사람들과 점심식사 후 협재해변 근처 카페에서 오빠를 기다리고 있었다. 여유를 부.. 더보기